홈 > 안중근의 생애·활동 > 안중근의 생애 > 출생과 성장


연    도 나  이 행                      적
1879년 1세 황해도 해주부 수양산 아래 광석동 이미지
안중근의사 1879년 9월 2일(음력 7월 16일) 출생하다.

황해도 해주부 수양산 아래 광석동에서 부 안태훈과 모 배천조씨 사이에서 3남 1녀중 장남으로 태어나다. 태어날때 배와 가슴에 북두칠성 모양의 7개의 흑점이 있어 북두칠성의 기운을 받고 태어났다고 해서 아명을 응칠이라 하다. 1907년 망명 후 이 이름으로 활동하다.
본관이 순흥으로 시조 안자미(安子美)의 30세손이며 고려조 명현 안향의 26대 자손이다. 해주부에 10여대 세거한 향반으로 조부 안인수는 진해 현감을 지냈으며, 부 안태훈은 성균진사이다. 고조부 때부터 해주, 봉산, 연안 일대에 많은 전답을 장만하여 황해도에서 이름난 부호가문으로 알려져 부친때까지 이어졌다.
1884년 6세 부친 안태훈 진사는 박영효가 주도하던 개화파에서 일본에 파견할 70명의 유학생의 일원으로 선발되다.
그러나 갑신정변(1884)의 실패로 수구파 정권의 탄압 대상이 되자 고향으로 은거하다.
1885년 7세 안의사 일가 청계동으로 이사하다.

안태훈 진사는 일가 70~80명을 거느리고 세거하던 해주를 떠나 신천군 두라면 천봉산 밑
청계동으로 이사하다.

안의사 유학을 수학하며 한편 무예를 익혀 무인의 기상을 높이다.

안중근은 소년시절에 조부의 사랑을 받으며 집안에 마련된 서당에서 학문을 수학하고 사서삼경과
자치통감 9권,조선사, 만국역사 등을 읽다. 한편 포수군들을 따라 사격술을 익히고 사냥을 즐기다.
1886년 8세 동생 정근이 출생하다.
1889년 11세 동생 공근이 출생하다.
1892년 14세 조부 인수가 사망하자 안의사는 애통하여 병이 나서 반년간 치병하다.
1894년 16세 김아려 아내와 두아들
안의사 김아려 규수와 결혼하다.

재령군 신환면 김홍섭의 딸 김아려(17세)와 결혼하여 후에 2남 1녀(딸 현생, 아들 분도, 준생)를 두게 되다.

소년 안중근은 소요로 번진 동학 농민군을 진압하는 신천 의려군의 선봉장으로 선전하여 용맹을 떨치다.

황해도에서 동학을 빙자한 농민군이 소요를 벌일때 안태훈은 의병을 일으켜 그들과 전투를 벌였고, 안의사는 의려 장인 부친을 도와 자진 선봉장이 되어 적장소를 급습하고 큰 공을 세우다. 이때 안중근이 붉은 옷을 입고 있었으므로 적당이 달아나면서 '천강홍의장군(하늘에서 내려온 홍의장군)‘이라 칭하다. 안태훈은 동학당 에게서 노획한 1,000여 푸대의 쌀을 군량미로 사용하여 훗날 그 상환을 독촉받아 곤경에 직면하게 된다. 안의사와 김구가 상봉하는 인연을 갖다. 동학군의 해주성 공격의 선봉장 김구가 패전, 피신 중 안태훈 의려장의 초청으로 청계동에서 40~50일간 은거생활을 하다.
1895년 17세 안태훈이 동학군으로부터 노획한 천여 푸대의 양곡을 군량으로 사용한 것이 문제가 되어 탁지부 대신 어윤중과 전 선혜청 당상 민영준으로부터 양곡을 상환하라는 압박을 받았으나 개화파 김종한의 중재로 일시 무마되다.

안중근의사의 소년시절
안의사 무예를 익히며 무인의 기상을 높이다.

청소년 시절부터 안중근은 “벗을 얻어 의를 맺는 일”, “총으로 사냥하기”,“준마를 타고 달리기”, “술 마시고 노래 부르고 춤추기” 등을 즐기다.
1896년 18세 부친 안태훈 진사 천주교 명동성당으로 피신, 천주교 교리를 습득하다.

민영준이 다시 양곡의 상환문제를 들고 나오자 신변의 위협을 느낀 안태훈이 명동성당으로 수 개월간 피신하고, 성당 안에서 성서도 읽으면서 천주교 강론을 듣고 천주교에 입교하여 신도가 되기에 이르렀다. 그 사이 민영준의 일이 마무리되자 안태훈은 120권의 천주교 교리문답을 가지고 청계동으로 돌아와서 주민들과 인근의 유지들에게 나누어 주면서 전교활동을 시작하다. 안태훈은 청계동으로 귀향한 후 일가 친척과 마을 사람들의 동의를 얻어 사람을 보내 매화동 본당의 빌렘(한국명 홍석구)신부를 신천군 두라면 청계동으로 초빙하다.
1897년 19세 안중근은 1월 중순 빌렘 신부로부터 토마스란 영세명으로 세례를 받다

이때 그의 부친을 비롯하여 숙부, 사촌 등 일가 친척과 청계동 및 인근 마을사람등 모두 33명이 함께 세례를 받다. 안중근은 빌렘 신부로부터 교리를 공부하며 평신도의 신분으로 빌렘신부와 함께 전도를 하게 되었고, 한편 불어를 배우며 신사상를 수용하게 되었다. 이 해 말 안의사는 청계동을 사목 방문한 뮈텔(한국명 민덕효) 주교를 해주까지 수행하다.


안중근의사기념관
숭모회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용약관 | 무단이메일수집거부 | 질문과 답변회원탈퇴
사업자등록증 : 104-82-04468 / 통신판매업 : 중구 제 54호 / 대표 : 안응모 / 개인정보보호정책관리자 : 김성규 
(우) 04636 서울특별시 중구 소월로 91(남대문로5가 471-2번지) / 문의 : 02) 771-4195,4196 / 팩스 : 02) 753-5033
Copyright(c)2007-2015 사단법인 안중근의사숭모회 All Rights Reserved.